대학교 길고양이 급식소 생긴다…8개 대학 250여마리 지원
최종수정 2017.03.17 14:05 기사입력 2017.03.17 14:05 부애리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대표 임순례, 이하 카라)가 대학생들과 함께 길고양이 돌봄사업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카라는 강원대 등 8개 대학 동아리들과 함께 오는 19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카라 더불어숨센터 교육장에서 '대학 길고양이 돌봄사업 협약식'을 연다.

'대학 길고양이 돌봄사업'은 대학 교정에서 살아가고 있는 길고양이들을 위한 급식소와 쉼터를 운영하고, 중성화사업(TNR)을 통해 개체수를 조절한다.

이 사업에는 강원대 '와락', 건국대 '동람', 고려대 '고고쉼', 국민대 '추어오', 삼육대 '동행길', 서울과기대 '고맙다냥', 중앙대 '냥침반', 연세대 '연냥심' 등이 함께 한다.
이들 8개 대학에는 약 250여마리의 길고양이가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는 "2015년 하반기부터 대학들에 길고양이 돌봄 동아리들이 만들어지고,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급식소를 운영하고 중성화수술 등을 하고 있는데 학교측의 지원은 전무한 상태"라며 "대학생 동아리들이 학교내에서 길고양이 돌봄활동을 안정적으로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아직 길고양이 관련 동아리들이 없는 학교들에도 이러한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정치를 안했으면 작가가 됐을거에요”
  2. 2"부산, 파생금융중심지 복원해야"
  3. 3질투로 재로 타버린.... 백년전쟁의 꽃
  4. 4해운대 피서객 수 뻥튀기 논란 사라지나
  5. 5부산 소비심리 10개월만 ‘낙관적’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