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靑 참모와 연락 주고 받아 곧 경찰조사…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입건
최종수정 2017.03.17 14:55기사입력 2017.03.17 14:55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사진=NEWSK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주옥순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가 청와대 참모와 연락한 정황이 드러났다.

16일 한국일보는 박영수 특별검사팀(특검)의 수사결과를 인용해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허현준 선임행정관이나 이승철 전 정경련 상근부회장이 2015~2016년 무렵 보수단체 간부들과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주 대표가 허 행정관과 약 90차례, 전경련 간부와 약 40차례 연락한 정황을 특검이 포착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경찰은 주 대표 등 친박단체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주 대표와 함께 과격 시위에 나선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16일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앞서 지난달 24일 장 대표와 주 대표 등 일부 친박단체 대표들이 박 특검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어 특검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불태우고, 야구방망이를 소지한 채 “이제는 말로 하면 안 된다. 우리의 목적은 박영수를 때려잡는 것” 등 위협성 발언을 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