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靑 참모와 연락 주고 받아 곧 경찰조사…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입건
최종수정 2017.03.17 14:55기사입력 2017.03.17 14:55 조아영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사진=NEWSK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주옥순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가 청와대 참모와 연락한 정황이 드러났다.

16일 한국일보는 박영수 특별검사팀(특검)의 수사결과를 인용해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허현준 선임행정관이나 이승철 전 정경련 상근부회장이 2015~2016년 무렵 보수단체 간부들과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주 대표가 허 행정관과 약 90차례, 전경련 간부와 약 40차례 연락한 정황을 특검이 포착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경찰은 주 대표 등 친박단체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주 대표와 함께 과격 시위에 나선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는 16일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앞서 지난달 24일 장 대표와 주 대표 등 일부 친박단체 대표들이 박 특검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어 특검 얼굴이 그려진 현수막을 불태우고, 야구방망이를 소지한 채 “이제는 말로 하면 안 된다. 우리의 목적은 박영수를 때려잡는 것” 등 위협성 발언을 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