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검찰, 정유라 한국 송환키로…정씨 송환거부 소송낼듯
최종수정 2017.03.17 16:52 기사입력 2017.03.17 16:52 문제원 사회부 기자
0 스크랩
정유라.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덴마크 검찰이 '비선실세' 최순실(구속기소)씨의 딸인 정유라씨의 한국송환을 결정했다. 그러나 정씨측은 덴마크 검찰의 결정에 반발해 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계획이어서 송환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덴마크 검찰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씨를 한국으로 송환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씨를 한국으로 송환하기에 모든 조건이 충족된다"며 "정씨를 한국 검찰에서 처벌을 받기 위해 송환돼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씨 측은 이 같은 검찰의 송환 결정에 대해 법원에 이의를 제기하고 송환거부 소송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씨 변호인인 마르틴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최근 한국 송환이 결정되면 덴마크 정부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하겠다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씨는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학사 특혜 등의 비리가 불거진 이후 독일에서 덴마크로 도피했다가 지난 1월 불법체류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한국 특검 등은 정씨의 송환을 덴마크 검찰에 요구했지만 덴마크 법원이 송환 여부에 검토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해 정씨 송환이 차일피일 늦춰져 왔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영남 지역 소주 절대 강자 ‘좋은데이’…흔들리는 철옹성
  2. 2척추를 건강하고 행복하게 유지하는 5가지 방법
  3. 318년 후 한국에서도 개기일식 관람 할 수 있어
  4. 4기술력 앞세워 전 세계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비상 꿈꾸다
  5. 5부산 살충제 계란 파동...시, 위기 판단·대처 능력 키워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