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끝났다…평화 위해 새로운 길 찾을 것"(종합 2보)
최종수정 2017.03.18 04:08 기사입력 2017.03.17 17:14 황진영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한국 외교부에서 윤병세 외교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7일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가 끝났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에서 윤병세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말한 뒤 "평화를 찾기 위해 우방국과 논의해 새로운 길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기 위해 20년간 노력했지만 실패로 끝났다"면서 "1995년 이후 13억 달러(약 14조7220억원)를 북한에 제공했지만 북한은 그에 대한 답으로 핵무기를 개발하고 탄도 미사일을 발사해 미국과 동맹국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틸러슨 장관은 '새로운 길'과 관련해 "군사적인 옵션을 포함해 모든 옵션을 다 검토하고 있다"면서 "군사적인 갈등까지 가는 것을 원하지 않지만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시점에서 북한과 대화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틸러슨 장관은 "지금은 북한과 대화하기에 적절한 시점이 아니다"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대량 살상 무기를 포기해야 우리는 북한과 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드 배치와 관련해서는 "차기 정부에서도 사드 배치를 지지할 것으로 믿는다"면서 "이것은 한국을 보호하기, 한국에 있는 미군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사드와 관련된 중국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서는 " 중국의 행동은 불필요하고 굉장히 유감스럽다"면서 "다른 나라의 위협 때문에 자국 방어를 하려는 조치에 대해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은 적절한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을 방문해서도 북한의 심각한 위협에 대해 논의를 할 것이고 한반도 외에도 위협이 된다는 것을 이야기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