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토론]안철수-손학규-박주선, 적폐청산 VS 통합 놓고 공방
최종수정 2017.03.19 04:01 기사입력 2017.03.18 10:32 황진영 정치부 기자홍유라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홍유라 기자]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손학규, 박주선 후보는 18일 열린 첫 경선토론에서 적폐청산과 통합 중 무엇을 먼저 할지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경선토론에서 "통합과 적폐청산이 따로 떨어져 있는 게 아니다“면서 ”통합을 위해 먼저 해야 하는 게 성찰과 반성"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정치권 통합 논의를 보면 통합을 생각이 다른 사람을 설득해 같게 하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경우가 보인다”면서 “민주주의에서 중요한건 생각이 다른 사람과 함께 살아가는 지혜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학규 후보는 "생각이 다른 사람이 같이 가기 위해서는 그냥 ‘서로 생각이 다르다’고 하고 같이 갈 수 없다"며 "타협과 조정이 돼야 하고 그게 민주주의 원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연합정권이 기본이 돼야 한다. 우리가 여소야대가 현실이 돼 있는 마당에서 연립정권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대통령 선거 전 개헌은 안 되겠지만 대통령이 되면 개헌을 어떻게 하겠다는 생각을 미리 갖고 연립정권, 개혁통합정권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주선 후보는 “국민의당은 다당제 협치를 주장하면서 나온 당이다”라면서 “협치 안하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론상으로는 일하는 국회하자, 합의하자 하지만 제대로 된 적이 없다”면서 “이걸 고치겠다고 대통령들이 모두 다 공약을 했지만 잘 안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는 협치를 하기 위해 국정을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