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단체, 탄핵반대 집회 사망자 영결식…"민주주의 불쏘시개" 강변
최종수정 2017.03.18 16:20기사입력 2017.03.18 16:09 이승진 편집국 수습기자정준영 편집국 수습기자
18일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가 서울 중구 대한문에서 지난 10일 헌법재판소 인근 탄핵 반대 집회에 참가했다가 사망한 3명에 대한 영결식을 열고있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수습기자, 정준영 수습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들이 탄핵이 인용되던 지난 10일 탄핵반대집회 도중 사망한 3명의 장례식을 열었다.

친박(박근혜) 단체들이 모인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는 18일 정오부터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애국열사 애국 국민장 영결식’을 진행했다.

영결식은 헌법재판소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인용한 지난 10일 헌재 앞 시위에서 사망한 김모(72)씨, 이모(74)씨, 김모(67)씨에 대한 영결식이었다. 주최측은 이날 영결식에 300만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영결식은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정광택 국민저항본부 공동대표는 조사에서 “열사들이 못다 이룬 한을 풀고 실이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오후1시10분께 운구 및 거리행진이 시작됐다. 행진은 고인들을 실은 운구차를 앞세워 그 뒤를 집회 참가자들이 이었다. 을지로입구 사거리, 청계천로, 낙원상가를 거친 행진은 사망사고가 발생한 안국역에 멈춰 섰다.

2시15분부터 박원영 목사의 주도로 고인을 위한 추도사가 시작됐다. 이 자리엔 서석구 변호사, 조원진 의원, 김문수 의원 등이 함께 했다. 박 목사는 백범 김구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소원이 무엇이냐 물으면 대한독립이오라고 답할 것”이라며 “나라를 위해 몸 바쳤던 김구 선생처럼 세 분 애국열사들이 이 땅의 민주주의의 불쏘시개가 되도록 해 달라”고 강변했다.

추도사가 진행되던 중 작은 소란도 발생했다. ‘세월호 노란 리본’을 단 여성이 주변을 서성이자 집회참가자 중 일부가 해당 여성에게 고성과 욕설을 내뱉어 주위를 소란스럽게 했다. 한 남성 참가자는 경찰에게 “촛불이 못 오게 막아 달라”고 요구하며 “경찰이 차단하지 않으면 우리가 직접 때려서 내쫓겠다”고 말했다.

추도사가 끝난 2시 25분 운구차량은 양재동 화장장으로 이동했다. 남은 집회 참가자들은 다시 대한문으로 향했다. 대한문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선 ‘탄핵무효’, ‘국회해산’등의 구호가 제창됐다.

한편, 오후 4시부터 제2차 탄핵무효 국민저항총궐기 본집회가 진행됐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137개 중대 1만1000여명을 투입했다.


이승진 수습기자 promotion2@asiae.co.kr
정준영 수습기자 labr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4. 4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
  5. 5제784회 로또 1등 9명…당첨금 각 19억868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