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극미중력 실험실…국제우주정거장

그동안 1900번 넘는 연구 진행돼

최종수정 2017.03.20 04:00 기사입력 2017.03.19 09:57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스페이스X의 드래건이 착륙하고 있다.[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또 하나의 공간에
인류의 도전 담아
더멀리 더깊은 곳

<#10_LINE#>
우주선이 국제우주정거장(ISS)을 오가는 것은 이제 특별하기 보다는 오히려 일상이 돼 버린 측면이 강하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스페이스X의 '드래건'과 오비탈ATK의 '시그너스' 화물우주선을 정기적으로 ISS에 보내고 있다. 유인우주선으로는 러시아의 소유즈 호가 이용되고 있다. 조만간 나사에서도 보잉, 스페이스X와 공동 개발한 유인우주선을 각각 선보일 계획에 있다.

ISS는 우주공간에 머물러 있는 하나의 장소에만 그치지 않고 있다. 이곳은 거대한 실험실이기도 하다. 16년 이상 인류는 이곳 ISS에 머물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물론 긴 시간 머물지 못하고 약 6개월마다 우주승무원은 교체된다. 그중 가장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곳 중의 하나가 '극미중력 실험실'이다.

이 실험실에 그동안 18개국 200여명의 우주비행사가 다녀갔다. 95개 나라가 참여한 1900번의 연구 실험이 진행됐다. 극미중력에서 진행되는 여러 가지 실험은 인류가 더 깊은 우주로 나아가기 위한 하나의 이정표가 되고 있다. 이 이정표를 통해 인류는 조만간 화성에 진출할 계획이다.
ArticleImage
▲국제우주정거장.[사진제공=NASA]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선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승하
  2. 2안락뜨란채 인근 주민, 사라진 정류장 ‘불편’ 호소
  3. 3文 후보 부산선대위 ‘안보특위’ 출범
  4. 4安 후보 부산선대위, “동서격차 해소 위한 대심도 만들자”
  5. 5사모펀드 스카이레이크, 대형 GA 에이플러스에셋에 500억원 투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