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경선토론]文 "공수부대 시절 표창도 받아…안보관 의심할 필요없어"
최종수정 2017.03.20 04:01기사입력 2017.03.19 10:54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19일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선 후보들은 내 인생의 사진을 통해 자신들이 살아왔던 삶과 지향점 등을 공개했다. 문재인 후보는 군 복무 당시 '공수부대' 시절 사진을 소개했다.

문재인 후보 측 제공
문 후보는 이날 KBS 대선후보 경선토론에서 특전사 공수부대 군 복무 시절 사진을 '내 인생의 사진'으로 제시했다. 문 후보는 "공수부대는 하늘에서 낙하산을 타고 적진으로 침투하는 훈련을 하는데, 산악에서 강하할 때 입는 산악 강하 복장"이라면서 "(당시)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도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국가관, 안보관, 애국심은 이때 형성됐다"면서 "저의 어떤 국가관, 안보관, 애국심은 이때 형성됐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군 복무 당시 제가 확실하게 인식을 가진 것은 확실한 안보 태세를 갖춰야 남북관계가 평화로울 수 있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대통령이 된다면 확고한 안보 태세와 국방 우위를 바탕으로 북한과 다시 또 평화로운 관계를 회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군 복무 시절 사진을 통해 대북관과 안보관에서도 의심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알리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에 대해 줄곧 제기됐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