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安에 대연합 맞짱토론 제안 "자강론=고립론"

"안철수-문재인 양자구도론, 달콤한 꿈에 불과…분열돼 있는 한 국민의 관심은 그렇게 가지 않는다"

최종수정 2017.03.19 12:00 기사입력 2017.03.19 12:00 유제훈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박주선 국회부의장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한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19일 "자강론은 고립론"이라며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에게 대연합·대연정론을 논의할 일대일 토론을 제안했다.

박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친박·친문패권과 국정농단세력에 반대하는 모든 후보는 반(反)패권 통합후보를 지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부의장은 우선 안 전 대표의 자강론 및 안철수-문재인 양자구도론에 대해 "본선승리에 턱없이 부족한 개인지지율로 문재인 후보가 대선 후보로 확정되면 소위 중도·보수, 비문진영이 자기를 중심으로 결집할 것이라 기대하는 것은 혼자꾸는 달콤한 꿈에 불과하다"며 "우리가 분열돼 있는 한 선거구도와 국민의 관심은 그렇게 가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박 부의장은 개헌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진정한 민주공화국으로 거듭나는 출발점이 분권형 개헌인데, 여기에 대해 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은연중에 반대하고 있는 대선주자들은 명백하게 시대를 역류하고 있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 부의장은 이어 대연정 대상에 대해서는 "바른정당은 우리(국민의당)가 가는 노선과 방향을 함께한다고 전제하면 포함 될 수 있다"면서도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지금 현재로서는 포함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호남이 대연합에 부정적일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는 "호남민심이 대연정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보지만, 반대한다면 후보 본인이 직접 나서 호남민심을 직접 설득할 용기를 가져야 하는데 비굴하게 그런 기회조차 가지려 하지 않는다"며 "대연정은 호남을 빼고는 논의 될 수도 없고 효과를 발휘 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계일주 호화 크루즈선 퀸매리2호 부산 첫 기항
  2. 2동아대, 외국인 학생 대상으로 ‘어울마당’ 열어
  3. 3부울경 서비스생산·소비 부진 전망
  4. 4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병원발전 세미나 개최
  5. 5신보, 창업육성 플랫폼 참여기업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