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장’ 박지원 “홍석현 대선 출마? 너무 늦은 것 아니냐”
최종수정 2017.03.20 08:44기사입력 2017.03.20 08:44 한승곤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한승곤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 우려 섞인 입장을 보였다.

20일 방송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에서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이번 대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박지원 대표는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의 사임 사실을 사전에 알았냐는 김어준의 질문에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홍 전 회장의 대선 출마설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는 들었지만, 최근에는 뵙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정부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홍석현 회장을 국무총리로 하려고 했었다"며 "대통령 후보를 내세우자 하는 것을 김대중 대통령하고 검토했었다. 여러 가지 사유로 이뤄지지 않았었다"고 말했다.
이어 "과연 중앙일보, JTBC 회장을 사임하기는 했지만, 대통령으로 나올 수 있을까"라고 반문하며, "너무 늦은 것 아니냐. 사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보면 상당한 의지를 읽을 순 있었다"며 홍 전 회장 대선 출마설에 대해 우려를 전했다.

다만 박 표는 "직접 출마건 킹메이커가 되건 폭발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하며 홍 전 회장이 어떤 형식으로든 이번 대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디지털뉴스본부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2. 2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3. 3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4. 4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2월 12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