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홍석현, 폭발력있지만…너무 늦었다"

"홍석현, 직접 출마하든 킹메이커를 하든 상당한 폭발력 가진 분"

최종수정 2017.03.20 15:22기사입력 2017.03.20 11:30 유제훈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통령 선거를 50일 앞두고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의 전격 사퇴소식이 전해지면서 정치권이 홍 전 회장의 출마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각에서는 홍 전 회장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한 것을 두고 대선출마를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는 반면, 차기 대선이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사실상 불가능한 시나리오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오전 교통방송(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 회장의 대선출마설과 관련한 질문에 "(홍 전 회장은) 직접 출마하든, 킹메이커를 하든 상당한 폭발력을 가진 분"이라면서도 "홍 전 회장은 신언서판(身言書判)이 훌륭한 분이지만, 과연 이제 대통령 (선거)에 나올 수 있을까. 너무 늦은 것이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 전 회장은 지난 18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회장직 사퇴의사를 내비침과 동시에 "최근 몇 개월, 탄핵 정국을 지켜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오랜 고민 끝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홍 전 회장이 대선 출마의사를 내비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놨다.
박 대표는 이와 관련 "(홍 전 회장이) 사원들에게 보낸 내용을 보면 상당한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며 "홍 전 회장은 기업인 출신인데다 중도·보수도 표방하지만 통일문제에서는 상당한 진보적 태도를 취했는데, 상당히 경쟁해 볼 만한 (대선) 후보감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박 대표는 홍 전 회장의 실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이었다. 박 대표는 "무소속으로는 현재 정치구조로 볼 때 (성공하기) 어려운데, 현재 4개 정당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경선체제로 가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어떤 당에서 출마하게 될 지 모르겠다"며 "또 정당에서 추대라는 것은 거의 없기 때문에 조금 더 지켜봐야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 대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홍 전 회장을 차기주자군으로 검토했었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박 대표는 "김대중 정부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총재가 대선후보로 거의 확정되면서 세대교체를 위해 홍 전 회장을 국무총리로 한 번 (기용) 하고, 대선후보로 내세우자는 것을 김 전 대통령과 제가 검토했었다"면서도 "여러 사유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회고했다.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