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호남레이스…호남 올인하는 민주·국민
최종수정 2017.03.20 11:30기사입력 2017.03.20 11:30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본격적인 대통령 후보 경선전에 돌입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각기 일주일간의 불꽃튀는 광주레이스를 시작했다. 야권의 심장부인 호남에서의 성과가 곧 경선 전체에 영향을 끼치는 만큼, 양당 대선주자들은 호남에 올 인(All-in) 하는 양상이다.

◆일주일 광주레이스 시작…양당 호남 올인=민주당은 오는 27일 광주에서 호남권 순회경선을, 국민의당도 25~26일 양일에 걸쳐 광주·전남·제주경선, 전북경선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3주간의 경선전을 펼친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양당 대선주자들은 호남에 전력을 총집결하는 모습이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20일 광주를 찾아 "어떤 일이 있어도 호남의 정권교체 열망에 보답하겠다. 두 번 실망시키지 않겠다"며 "정권교체와 인사탕평, 일자리혁명으로 호남의 울분을 풀고 호남의 삶을 바꾸는데 성공하겠다"고 호소했다.

문 전 대표는 아울러 23일부터는 전북 전주를 시작으로 4박5일 동안 호남일대를 순회하며 표심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주말간 광주를 공략했던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도 호남에 올인한다. 안 지사는 지난 주말 광주에 머물며 본선경쟁력을 강조한데 이어 22일 다시 호남공략에 나선다. 광주 경선을 통해 2위로의 도약을 노리는 이 시장 역시 전날부터 광주~서울을 출퇴근하며 호남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국민의당 주자들은 뒤늦게 확정된 경선일정 탓에 TV·라디오 합동토론이 20~23일간 집중되면서 난감한 표정이다. 경선일이 5일 밖에 남지 않은 만큼 텃밭다지기가 시급하지만, 토론 준비로 일정에 차질을 빚어서다. 한 캠프 관계자는 "낮엔 서울, 밤엔 광주에서 활동해야 할 판"이라며 "시간을 쪼개 호남에 전력투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는 文과반, 국민은 勢대결이 관건=민주당 호남경선의 관건은 문재인 전 대표가 과반(50%) 득표를 달성하면서 '대세론 굳히기'에 나설 수 있느냐다. 문 전 대표가 과반을 넘는 득표율을 보일 경우 호남의 반문(반문재인) 정서가 다소간 완화됐음이 인정되는 한편, 대세론이 강화 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이 문 전 대표의 과반득표를 저지할 경우 대세론은 일정 부분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다. 이는 2위로 결선투표에 진출한 후 대역전을 노리고 있는 안 지사, 이 시장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교통방송(TBS)에 출연해 "민주당 경선이 녹록지 않은 것 같다"며 "일단 결선투표로 넘어갈 것 같고, 가면 안 지사에 의한 이변이 생길수도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사전 선거인단 등록없이 현장투표를 진행, 여론조사(20%)와 합산하는 방식으로 경선을 치르는 국민의당에서는 누가 더 큰 세(勢)를 확보하느냐가 관전포인트다.

안철수 전 대표의 경우 기존 18만명에 이르는 국민의당 당원, 탄탄한 대중적 인지·지지도가 강점이다. 손학규 전 대표도 두 차례에 걸친 대선출마를 통해 구축한 탄탄한 조직력, 지역사회와의 교감 등을 무기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뒤늦게 경선열차에 탑승한 박주선 국회부의장 역시 만만찮은 아성을 구축하고 있다는 평가다. 지난해 박 부의장이 국민의당 합류 전 창당을 준비했던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의 경우 당원이 3만명에 이르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제훈 기자 kalamal@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