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호남홀대 금지…'5·18 정신' 헌법에 기록"
최종수정 2017.03.21 04:02기사입력 2017.03.20 10:08 홍유라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0일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기록하고, 호남 홀대를 금지하는 내용의 '광주·전남'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예정된 '광주전남 비전 기자회견'에 앞서 사전 보도자료를 통해 "호남의 울분을 풀어드리고 호남의 삶을 바꾸는데 성공하겠다"며 해당 내용을 공개했다.

먼저 문 전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다고 했다. 그는 "새로운 대한민국은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나라"라며 "518민주화운동 정신은 헌법 전문에 기록될 것이며, 발포명령자 등 아직도 은폐된 진상은 철저하게 규명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5·18 관련자료 폐기금지 특별법' 제정을 약속하며, "진실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어떤 시도도 원천 금지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2020년까지 500개의 에너지 관련 기업과 소프트웨어 기업이 혁신도시로 이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광주와 전남을 대한민국 에너지 신산업의 메카로 육성하겠다"며 "광주 함평의 빛그린 산단에서 만든 전기자동차와 광주 나주의 빛가람 에너지밸리에서 생산한 배터리 결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광주·전남에서부터 일자리혁명에 성공하겠다"며 "광주·전남 일자리를 직접 챙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호남홀대 금지'를 공언했다. 문 전 대표는 "호남출신이라는 이유로 승진에서 배제당하고 차별받은 인사부터 챙기고 구제하겠다"며 "특히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는 고위공직자 인사에서 호남 차별은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문 전 대표는 광주에 ▲미래형 자동차 생산기지 및 부품단지 조성 ▲아시아문화중심도시 2.0시대 선언 등을, 전남엔 ▲첨단과학기술 융복합 미래형 농수산업 생산기지 조성 ▲서남해안 관광·휴양벨트 조성 ▲광양항 경쟁력 강화 위한 기반시설 확충 ▲무안공항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육성 등을 약속했다.

문 전 대표는 "어떤 일이 있어도 호남의 정권교체 열망에 보답하겠다"며 "가장 확실한 문재인으로 정권을 교체해주십시오. 두 번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재차 지지를 호소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2. 2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3. 3‘송혜교’와 원조교제라는 말까지 들어...이창훈 해명 새삼 관심 "통통했는데 살 빠지더니 예뻐져"
  4. 4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보다 더 좋을 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