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朴, 내일 검찰조사…국민 정서 동떨어진 언행 말아야"
최종수정 2017.03.21 04:03기사입력 2017.03.20 10:43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와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바른정당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하루 앞두고 "청와대를 나와 자택에 귀환했을 때처럼 국민의 정서와 동떨어진 어이없는 언행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기재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헌정사에 처음으로 탄핵당한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헌법의 가치를 훼손하며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지원했고, 소수 친박세력과만 소통했으며, 심지어 블랙리스트까지 만들어 국민을 편 가르기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내일이면 탄핵당한 대통령이 처음으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며 "국민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진정한 반성과 사죄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위에서 비로소 용서가 시작된다. '진실은 밝혀진다'며 소수 지지자 결집에 열을 올리는데 국민이 용서할리 만무하다"고 주장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재원, 할아버지 탈북시켰다고? “HOT로 활동하며 번 돈으로 모셔 와”
  2. 2장우혁 중국 전용기, 럭셔리하고 깔끔한 인테리어 알고 보니...
  3. 3최준희, 엄마에게 남긴 글 “잘 있지? 빨리 커서 엄마 위한 가족을 만들게” 뭉클
  4. 4하뉴 유즈루, 결정적인 순간마다 시상대 가장 윗자리에 오르는 '집념'…화룡점정 찍나?
  5. 5김아랑, 새하얀 치아 드러낸 미소 “보는 사람들도 힐링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