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당, 엘시티 특검 '대선 後 추진'에 합의

국회선진화법 개정, 21대 국회부터 적용

최종수정 2017.03.21 04:06 기사입력 2017.03.20 13:53 홍유라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엘시티 비리 의혹' 관련 특별검사 수사를 대선 이후 추진키로 정치권이 잠정 합의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을 하되 대선 이후 한다는 것까지 합의했다"며 "상설특검과 별도특검 중 어떤 형태로 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회선진화법 개정에 대해선 4당간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다만 선진화법이 개정되더라도 적용 시기는 21대 국회 이후로 합의했다.
오영훈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를 하기로 했다"며 "다만 시행 시기를 21대 국회에서 적용하기로 의견이 모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조물 책임법, 대규모 유통법에서의 거래공정에 관한 법률 등 경제민주화 관련 3개 법안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한 기존 합의를 재확인했다.

조기 대선에 따라 대통령직 인수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는 문제는 4당 원내지도부가 오는 27일 만나 논의키로 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은 부산본부, 부산 지식기반서비스업 지원
  2. 2安 후보 부산선대위, 김성식 의원 부산 거리유세 지지 ‘호소’
  3. 3담배보다 술 끊는 것이 더 힘들어
  4. 4[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피 '한화테크윈']
  5. 5“2017원북원부산 선정도서 선포식, 오늘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