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두환 표창 논란'에 "모욕처럼 느껴져"
최종수정 2017.03.21 04:06기사입력 2017.03.20 14:04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0일 '전두환 표창' 발언 관련 논란에 대해 "제 평생을 민주화 운동 그리고 인권변호사로 활동해 왔고,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가진 광주전남 지역 정책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시기라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심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서 구속됐던 사람"이라며 "그런데 또 아이러니컬하게 제가 군복무 할 때는 전두환씨가 제가 복무하던 공수여단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 운동에 온 몸을 바쳤고 군복무 할 때는 충실하게 군복무 했다는 그런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제가 어제 이야기하면서 전두환 장군이 반란군의 우두머리라는 것도 분명히 말씀드렸었다"고 부연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