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두환 표창 논란'에 "모욕처럼 느껴져"
최종수정 2017.03.21 04:06 기사입력 2017.03.20 14:04 홍유라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0일 '전두환 표창' 발언 관련 논란에 대해 "제 평생을 민주화 운동 그리고 인권변호사로 활동해 왔고,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가진 광주전남 지역 정책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시기라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심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분명하게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서 구속됐던 사람"이라며 "그런데 또 아이러니컬하게 제가 군복무 할 때는 전두환씨가 제가 복무하던 공수여단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 운동에 온 몸을 바쳤고 군복무 할 때는 충실하게 군복무 했다는 그런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제가 어제 이야기하면서 전두환 장군이 반란군의 우두머리라는 것도 분명히 말씀드렸었다"고 부연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사드 여파…부산 기항 취소 크루즈 36척으로 증가
  2. 2세월호 선체조사위 "미수습자 수습에 최우선"
  3. 3SM상선, 86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추가 인수
  4. 4부산 연안 올해 첫 마비성 패류독소 검출
  5. 5서면 베르빌 2차 입구 스타파크 공사현장으로 인한 교통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