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토론]安 "비문비박 연대 반대" vs 朴 "대연정 필수" 孫 "연립정부 제시해야"
최종수정 2017.03.21 04:06 기사입력 2017.03.20 14:04 나주석 정치부 기자유제훈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TV토론에서 20일 안철수 후보와 박주선 후보·손학규 후보는 정당 간 연대에 대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안 후보는 연대 불가를 밝혔지만, 박·손 후보는 연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말했다.

이날 TV조선에서 진행된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에서 안 후보는 비문 비박 연대에 합의해 후보단일화를 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 "정당이 자기가 하고자 하는 바를 밝히고 국민의 평가를 받아 선거를 치른다"면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승리한 정당을 중심으로 협치 모델을 그려나가야 한다"면서 "선거도 치르기 전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께 믿어달라 하겠나"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세 가지 연대론에 반대한다"면서 "대통령 탄핵 반대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에 반대하고,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에도 반대하며,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ArticleImage
[이미지출처=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반면 박 후보는 "갈기갈기 찢어진 나라, 반목과 갈등으로 숨쉬기 어려운 이 나라의 통합을 위해서는 (대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반부패, 반패권, 반국정농단세력이 함께 보여야만 문재인 패권세력을 이기고 패권 없는 나라, 서민이 어깨 펴고 억울함 당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국민을 진짜 섬기는 큰 모습, 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집권해야 한다"면서 "그렇기 위해 대연정이 필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집권하게 되면 여소야대가 된다"면서 "나라를 새롭게 건설하고, 경제도 일자리도 만들어야 하는데, 국회 안정을 위해서는 연립정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대통령이 되고 나서 하겠다는 것은 안 된다"면서 "국민의당 후보가 나와 확정되고 개혁세력이 하나로 연대해 연립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안을 국민에게 제시해 나라를 안정시키고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