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토론]安 "비문비박 연대 반대" vs 朴 "대연정 필수" 孫 "연립정부 제시해야"
최종수정 2017.03.21 04:06기사입력 2017.03.20 14:04 나주석 정치부 기자유제훈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TV토론에서 20일 안철수 후보와 박주선 후보·손학규 후보는 정당 간 연대에 대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안 후보는 연대 불가를 밝혔지만, 박·손 후보는 연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말했다.

이날 TV조선에서 진행된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에서 안 후보는 비문 비박 연대에 합의해 후보단일화를 할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 "정당이 자기가 하고자 하는 바를 밝히고 국민의 평가를 받아 선거를 치른다"면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승리한 정당을 중심으로 협치 모델을 그려나가야 한다"면서 "선거도 치르기 전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께 믿어달라 하겠나"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세 가지 연대론에 반대한다"면서 "대통령 탄핵 반대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에 반대하고,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에도 반대하며,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반면 박 후보는 "갈기갈기 찢어진 나라, 반목과 갈등으로 숨쉬기 어려운 이 나라의 통합을 위해서는 (대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반부패, 반패권, 반국정농단세력이 함께 보여야만 문재인 패권세력을 이기고 패권 없는 나라, 서민이 어깨 펴고 억울함 당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국민을 진짜 섬기는 큰 모습, 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집권해야 한다"면서 "그렇기 위해 대연정이 필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집권하게 되면 여소야대가 된다"면서 "나라를 새롭게 건설하고, 경제도 일자리도 만들어야 하는데, 국회 안정을 위해서는 연립정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대통령이 되고 나서 하겠다는 것은 안 된다"면서 "국민의당 후보가 나와 확정되고 개혁세력이 하나로 연대해 연립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안을 국민에게 제시해 나라를 안정시키고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로이킴도 놀란 에어아시아 기내 서비스와 침대형 좌석...도대체 뭐길래?
  2. 2이영학 의붓아버지, 추악의 총집합 “파헤쳐도 파헤쳐도 끝이 없다”
  3. 3이영학 아내 유서, “애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듣고 방황하다 죽은 것” 리얼리?
  4. 4성추행 남배우, 영화사 측과 언쟁까지? “회식자리에 찾아와서…”
  5. 5도끼 보금자리 본 김현주 입 다물지 못한 채 “방이 몇 개야?”라며 깜짝 놀라...김건모 모친 “도끼, 뭘해서 돈 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