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토론회]유승민 "朴, 구속수사 반대"…남경필 "법 앞이 평등 보여줘야"
최종수정 2017.03.21 04:06 기사입력 2017.03.20 14:39 이민찬 정치부 기자김보경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김보경 기자] 바른정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남경필 경기지사와 유승민 의원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가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 여부에 대해선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남경필 경기지사(왼쪽)와 유승민 의원(오른쪽)이 지난 19일 광주 MBC에서 열린 정책토론회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열린 토론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에 대해 "안타깝고 가슴아픈 일"이라면서도 "검찰의 수사와 기소, 법원의 재판은 법에 따라 엄정하게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어 "다만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소는 국민 여러분들께서 엄정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국가의 지도자셨고 나라의 품격을 생각해서 재판 때까지 불구속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소신을 밝혔다.

남 후보는 "내일(21일)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는다"며 "여기서 우리가 분명히 얻을 건 법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 앞에 누구든지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검찰 수사 과정에 그걸 보여주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구속 기소 여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두 후보는 바른정당이 박 전 대통령 파면 이후 국민통합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진보는 속도가 더 빠른 것"이라며 "보수와 진보는 적이 아닌 속도의 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보수입니다만 진보를 포용해서 대한민국을 하나로 통합하는 통합의 정치를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유 후보는 "기존 보수가 해왔던 방식으로는 대한민국이 지금 처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국가 안보는 자유한국당보다 훨씬 더 강하게 지키고, 따듯한 공동체를 지켜야 한다. 헌법과 법률을 제대로 지키는 법치국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에띠별운세] - (8월 23일 수요일)
  2. 2[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피 ‘한국콜마’]
  3. 3부산 중구, 잇따른 부동산 개발사업에 ‘들썩’…새롭게 변모
  4. 4[오늘에띠별운세] - (8월 24일 목요일)
  5. 5부처 업무보고, 생산성 있는 토론의 장 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