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법정서 우왕좌왕…의사소통 어려운듯(속보)
최종수정 2017.03.20 15:07기사입력 2017.03.20 14:55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