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朴 관심사라 재단 출연…압력·부담 느껴"
최종수정 2017.03.20 16:13 기사입력 2017.03.20 15:54 김효진 사회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권오준 포스코 회장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수십억원을 출연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관심사안으로 알았기 때문이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권 회장은 또한 각종 불이익에 대한 우려 때문에 출연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고, 요구를 받고 압력과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포스코는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각각 30억ㆍ19억원을 출연했다.
권 회장은 이와 관련해 "(출연을) 자발적으로 했다기보다는, 그 취지에는 찬성을 하지만, 어느정도 저희들이 압력을 (느끼고), 부담을 가졌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측으로부터 '청와대가 관심을 갖고 추진하는 사업'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박 전 대통령의 관심사안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세무조사 같은 불이익에 대한 염려가 있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게 맞느냐"고 묻자 권 회장은 "막연한 우려, 이런 것이 있었기 때문에 (조사 때)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당시 포스코에 정부와 관련한 특별한 현안이 있는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런 배경에서 두 재단에 출연을 하고도 재단 운영이나 임원진 구성 등에는 전혀 참여를 하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권 회장은 또한 박 전 대통령이 자신과 독대를 할 때 '우리나라 스포츠발전을 위해 기업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말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정치를 안했으면 작가가 됐을거에요”
  2. 2"부산, 파생금융중심지 복원해야"
  3. 3질투로 재로 타버린.... 백년전쟁의 꽃
  4. 4해운대 피서객 수 뻥튀기 논란 사라지나
  5. 5부산 소비심리 10개월만 ‘낙관적’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