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朴 관심사라 재단 출연…압력·부담 느껴"
최종수정 2017.03.20 16:13 기사입력 2017.03.20 15:54 김효진 사회부 기자
0 스크랩
▲권오준 포스코 회장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수십억원을 출연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관심사안으로 알았기 때문이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권 회장은 또한 각종 불이익에 대한 우려 때문에 출연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고, 요구를 받고 압력과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포스코는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각각 30억ㆍ19억원을 출연했다.
권 회장은 이와 관련해 "(출연을) 자발적으로 했다기보다는, 그 취지에는 찬성을 하지만, 어느정도 저희들이 압력을 (느끼고), 부담을 가졌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측으로부터 '청와대가 관심을 갖고 추진하는 사업'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박 전 대통령의 관심사안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세무조사 같은 불이익에 대한 염려가 있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게 맞느냐"고 묻자 권 회장은 "막연한 우려, 이런 것이 있었기 때문에 (조사 때)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당시 포스코에 정부와 관련한 특별한 현안이 있는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런 배경에서 두 재단에 출연을 하고도 재단 운영이나 임원진 구성 등에는 전혀 참여를 하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권 회장은 또한 박 전 대통령이 자신과 독대를 할 때 '우리나라 스포츠발전을 위해 기업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말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은행, 롯데백 부산본점에 셀프뱅크 입점
  2. 2부산지역 소비자심리 3개월째 ‘낙관적’
  3. 3부산바다축제 내달 1일 개막…5개 해수욕장서 파티
  4. 4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부산교육센터 ‘사회복무요원 대상 심층응급처치교육 실시
  5. 5오늘의 운세 (7월 27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