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朴관심사라 재단출연…스포츠팀 직접 언급"
최종수정 2017.03.20 16:25기사입력 2017.03.20 16:25
▲권오준 포스코 회장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수십억원을 출연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관심사안으로 알았기 때문이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권 회장은 또한 각종 불이익에 대한 우려 때문에 출연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고, 요구를 받고 압력과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포스코는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각각 30억ㆍ19억원을 출연했다.
권 회장은 이와 관련해 "(출연을) 자발적으로 했다기보다는, 그 취지에는 찬성을 하지만, 어느정도 저희들이 압력을 (느끼고), 부담을 가졌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측으로부터 '청와대가 관심을 갖고 추진하는 사업'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박 전 대통령의 관심사안으로 알고 있었기 때문에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이 "'세무조사 같은 불이익에 대한 염려가 있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게 맞느냐"고 묻자 권 회장은 "막연한 우려, 이런 것이 있었기 때문에 (조사 때) 말씀드린 것"이라면서 "당시 포스코에 정부와 관련한 특별한 현안이 있는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런 배경에서 두 재단에 출연을 하고도 재단 운영이나 임원진 구성 등에는 전혀 참여를 하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권 회장은 또한 박 전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배드민턴 팀이 만들어져가지고, (이 팀에) 포스코 같은 기업이 지원을 해주면 아마 대한민국 국가체육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란 취지의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권 회장은 포스코가 이후 계열사 산하에 펜싱팀을 창단하고 펜싱팀 매니지먼트를 최순실씨 소유 더블루K에 맡긴 것과 관련해 "독대 이후 인근에서 대기하던 안 전 수석이 더블루K 조성민 대표의 전화번호를 건네줘 만남을 주선했다"면서 "처음 이름을 들어봤고 왜 기업 이야기가 나오나 해서 의아했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