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정·김도연, 네이버 V라이브 통해 팬들 만난다 “아이틴 걸즈 화이팅”
최종수정 2017.03.24 14:43기사입력 2017.03.24 14:43 이은혜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김도연 최유정 / 사진=나일론 제공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이은혜 기자] 그룹 아이오아이(I.O.I)의 전 멤버 최유정, 김도연이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본격적인 걸그룹 데뷔 준비에 나섰다.

최유정과 김도연은 22일 깜짝 개설된 네이버 V라이브의 아이틴 걸즈 채널을 통해 팬들을 만난다. 해당 채널은 25일 저녁 8시 최유정의 첫 방송을 통해 포문을 연다.

이후 아이틴 걸즈 채널에서는 약 100회 이상의 방송이 진행될 예정이며, 최유정과 김도연의 소속사 판타지오의 걸그룹 연습생들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다.

데뷔 전 멤버들을 미리 만나고 소통 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팬들 역시 “꽃길 걷자”, “아이틴 걸즈 화이팅”, “빨리 보고 싶어”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한편 아이틴은 판타지오의 영재 육성 프로그램이자 헬로비너스의 유영, 보이 그룹 아스트로(차은우, 진진, 문빈, MJ, 라키, 윤산하)를 배출해낸 프로젝트로, 아이틴 걸즈는 걸그룹 버전이다.

디지털뉴스본부 이은혜 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로이킴도 놀란 에어아시아 기내 서비스와 침대형 좌석...도대체 뭐길래?
  2. 2이영학 의붓아버지, 추악의 총집합 “파헤쳐도 파헤쳐도 끝이 없다”
  3. 3이영학 아내 유서, “애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듣고 방황하다 죽은 것” 리얼리?
  4. 4성추행 남배우, 영화사 측과 언쟁까지? “회식자리에 찾아와서…”
  5. 5도끼 보금자리 본 김현주 입 다물지 못한 채 “방이 몇 개야?”라며 깜짝 놀라...김건모 모친 “도끼, 뭘해서 돈 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