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컨소시엄 불허 재확인…박삼구 "검토 후 입장 정할 것"
최종수정 2017.04.17 16:23 기사입력 2017.04.17 15:31 조유진 산업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 컨소시엄 허용 요청 관련 기존 불허 입장을 고수하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대응방안을 고심 중이다.

17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산업은행이 보낸 공문 내용을 검토해 입장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산업은행은 박 회장 측에 금호타이어 주주협의회 결과를 토대로 오는 19일까지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와 자금조달 계획을 제출하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는 앞서 12일 박 회장 측이 보낸 컨소시엄 허용과 매매조건 확정 요청에 대한 회신이다. 박 회장 측은 산업은행이 중국 더블스타에 보낸 확약서 등에 관한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매매조건을 완전히 통지받지 못했다고 주장해왔다.

금호타이어의 우선매수권을 보유한 박 회장은 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매매조건을 통지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와 자금조달 계획을 밝혀야 한다. 박 회장 측은 매매조건을 완전히 통지받지 못했으므로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채권단에 알릴 의무가 없다는 입장이다.
박 회장은 그동안 선(先) 컨소시엄 허용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우선매수권을 포기하겠다고 말해온 만큼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2일 산업은행에 더블스타에 보낸 확약서를 요청하면서 산업은행의 회신이 없을 경우 이번에는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채권단과 더블스타 간 매각절차가 6개월 내 마무리되지 않을 경우 박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우선매수권은 부활한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다. 시장 안팎에서는 박 회장 측이 법적 소송이나 여론전 등을 동원해 매각 절차를 지연시킨 뒤 다시 우선매수권을 행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호타이어 남경공장 조감도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랜디포스 교수의 마지막 강의
  2. 2조선이 독립한다고 행복할까... 국시유세단(國是遊說團)
  3. 3서병수 시장, 지역분권형 헌법개정안 건의
  4. 4부산시-카이스트,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MOU
  5. 5황대선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향토기업에 대한 세제혜택과 각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가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