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매각 中 더블스타 '차입금 만기 연장 요구' 새 변수로

금호타이어 채권단과 1조6000억원 상환기간 이견

최종수정 2017.04.18 10:40 기사입력 2017.04.18 10:40 강구귀 금융부 기자
0 스크랩
금호타이어 남경공장 조감도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차입금 만기 연장 여부가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의 최종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19일까지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우선협상대상자인 중국 더블스타와의 거래재개협상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현재 채권단과 더블스타는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금호타이어 차입금 1조5864억원의 상환기간에 대해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8일 금호타이어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국내 차입금은 2~5년 만기 연장과 분할상환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지만 해외 차입금(신디케이트론)의 경우 만기에 따라 예정대로 상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지난해 매각 전 여신 만기를 오는 6월까지 연장한 바 있다. 매각을 전제로 차입금 상환을 연장한 만큼 재연장은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이는 최악의 경우에 대비하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매각 후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가 조기에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 대비, 차입금을 순차적으로 회수하겠다는 것이다. 금호타이어가 최근 공시한 2016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321.9%. 이는 2014년 말 워크아웃 졸업 당시 262.3%보다 상승했다. 금호타이어 재무구조가 추가적으로 악화될 수 있다는 의미다.

채권단 관계자는 "금호타이어보다 규모가 적은 중국 회사에 매각되면서 평판리스크를 겪을 가능성이 높다"며 "매출과 순이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여신 회수 기간을 연장하는 것은 부담스럽다"고 설명했다.

앞서 더블스타는 산은 등 채권단에 금호타이어 인수시 기존 채무 상환을 기존 조건 그대로 5년간 유예하고 5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은행, 롯데백 부산본점에 셀프뱅크 입점
  2. 2부산지역 소비자심리 3개월째 ‘낙관적’
  3. 3부산바다축제 내달 1일 개막…5개 해수욕장서 파티
  4. 4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부산교육센터 ‘사회복무요원 대상 심층응급처치교육 실시
  5. 5오늘의 운세 (7월 27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