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국은 중국 일부' 발언에 "일고의 가치도 없다"
최종수정 2017.04.20 04:12 기사입력 2017.04.19 19:24 최일권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언급하며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데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떠나 지난 수천 년간 한중관계의 역사에 있어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점은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며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중국과 한반도, 북한이 아닌 한반도(Korea) 역사에 대해 말했다"면서 "수천 년 역사와 수많은 전쟁에 대해 말했는데,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언급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하지만 시 주석이 실제로 미중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했는지, 아니면 트럼프 대통령이 오해하거나 들은 것을 과장해 말한 것인지, 혹은 통역 실수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좋은데이’에서 담뱃제 추정 물질 발견
  2. 2더불어민주당 “BNK인사 개입 없었다” 거듭 강조
  3. 3[속보] 울산 산란계 농가 2곳 비펜트린 초과 검출
  4. 4내부적폐 해소 없이는 성장도 없다
  5. 5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 위한 온라인 마케팅 인력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