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배傳 - 무식하면 용감하다, 아니 용감하면 무식하다

[카드스토리]회사에 가끔 이런 친구들이 있었는데...

최종수정 2017.04.20 14:39 기사입력 2017.04.20 14:36 이상국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0 스크랩
예전엔 이런 선배나 후배가 가끔 있었습니다. 속에 있는 말을 못 참고 거침없이 내뱉으며, 상사의 언어폭력과 고압적 태도에 맞서던 박두배 같은 사람 말입니다. 어느 회사에서 일어난 일을 살짝 재구성한 에피소드입니다. 이런 친구와 일하면 어떨까요? ㅎㅎ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ArticleImage



디지털뉴스본부 이상국 기자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