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배傳 - 무식하면 용감하다, 아니 용감하면 무식하다

[카드스토리]회사에 가끔 이런 친구들이 있었는데...

최종수정 2017.04.20 14:39기사입력 2017.04.20 14:36 이상국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예전엔 이런 선배나 후배가 가끔 있었습니다. 속에 있는 말을 못 참고 거침없이 내뱉으며, 상사의 언어폭력과 고압적 태도에 맞서던 박두배 같은 사람 말입니다. 어느 회사에서 일어난 일을 살짝 재구성한 에피소드입니다. 이런 친구와 일하면 어떨까요? ㅎㅎ























디지털뉴스본부 이상국 기자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