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8+ 128GB 예판 25만대…100만 신기록 중심에 서다

115만5000원으로 가장 고가 모델임에도 4분의1 차지

최종수정 2017.04.21 04:09기사입력 2017.04.20 15:12 임온유 산업2부 기자
초도 물량 15만대 소진 뒤에도 10만대 더 팔려
갤럭시S7 예판량 20만대보다 5만대 많은 수치
6GB 램·대화면·사은품 덱스 효과
삼성전자 "해당 모델 확보되는 대로 국내 입고 중"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최종 예약판매량 중 '갤럭시S8+ 128GB'가 4분의1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모델은 삼성전자가 초도 물량 15만대 소진으로 개통 지연을 알린 뒤에도 10만대 이상 추가 예약되며 갤럭시S8의 사상 최초 100만 예약판매 돌파를 이끌었다.

2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8+ 128GB의 최종 예약판매량은 25만여 대다. 갤럭시S8 시리즈의 총 예약판매량은 100만4000대. 이중 최고가 모델인 갤럭시S8+ 128GB가 25%를 차지한 셈이다. 이는 갤럭시S8의 전작 '갤럭시S7'의 예약판매량인 20만대보다 5만대 더 많은 수치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갤럭시S8+ 128GB의 예약판매 수량이 당초 준비한 15만 대에 도달했다"며 해당 모델의 개통 기간을 24일에서 5월 말까지로 연장한 바 있다. 이렇듯 제품 수령 날짜가 불확실함에도 갤럭시S8+ 128GB 모델이 10만대 이상 추가 예약됐다.
갤럭시S8+ 128GB는 115만5000원으로 갤럭시S8 시리즈 중 가장 고가 모델이다. 갤럭시S8 시리즈는 갤럭시S8 64GB 오키드 그레이·미드나잇 블랙·아크틱 실버, 갤럭시S8+ 64GB 오키드 그레이·코랄 블루, 갤럭시S8+ 128GB 미드나잇 블랙 등으로 구성됐다.

갤럭시S8 예약구매자들이 가장 고가의 폰 즉 프리미엄 중 프리미엄을 택한 데는 국내 최초 6GB 램 탑재, 사은품 덱스, 대화면 디스플레이에 대한 수요 등이 골고루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갤럭시S8+ 128GB는 최초로 6GB 램을 탑재했다. 한국과 중국에서만 출시된다. 램은 컴퓨터, 스마트폰 등 에서 정보나 명령을 판독, 기록할 수 있는 기억장치를 말한다. 램 용량이 커지면 스마트폰이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애플리케이션의 수를 늘릴 수 있다. 삼성은 갤럭시S7과 갤럭시S7엣지에 4GB 램을 탑재한 바 있다.

덱스는 스마트폰을 일종의 컴퓨터로 만들어주는 장치다. 갤럭시S8를 덱스에 꽂으면 모니터나 TV를 통해 큰 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동영상, 게임을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멀티태스킹을 보다 원활히 사용하려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모바일 게임이 덱스를 통해서 호환된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갤럭시S8+ 128GB 모델이 인기인 것으로 보인다.

현재 휴대폰 판매상들은 해당 제품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라고 호소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8+ 128GB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국내로 들이고 있지만 갤럭시S8 글로벌 출시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S8는 개통 이튿날인 19일까지 32만여 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6일 화요일)
  2. 2비트코인 이더리움전문가 초청 세미나에서 가상화폐 ‘ 링커코인(Linkercoin) ‘첫 공개’
  3. 3현대산업개발, 부산서 굵직한 재개발 사업 잇달아 추진
  4. 4[9월 26일 화요일 기준자료] 공시
  5. 5화술은 심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