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말할 수 있는 건 韓국민 걱정할 필요 없다는 것" 회피
최종수정 2017.04.21 04:13 기사입력 2017.04.20 18:07 베이징 김혜원 국제부 특파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중국 정부는 20일(현지시간)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 애매한 입장을 내놨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전한 시 주석의 발언으로 한국 정부와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는 물음에 "내가 당신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WSJ와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중국과 한반도, 북한이 아닌 한반도(Korea) 역사에 대해 말했다. 수천년 역사와 수많은 전쟁에 대해서.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루 대변인은 시 주석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라는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은 채 "중미 정상이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정상회담을 했을 때 한반도 문제에 대해 매우 깊이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으며 관련 상황은 이미 제 때 발표했다"고만 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사실이 아닌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해 중국 측의 관련 설명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루 대변인은 한국 정부로부터 외교 경로를 통해 확인 요청 서한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미 답변했지만, 한국 국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나 역시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 이와 관련한 정황을 알지 못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떠나 지난 수천년 간 한중 관계의 역사에 있어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점은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며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은 부산본부, 부산 지식기반서비스업 지원
  2. 2安 후보 부산선대위, 김성식 의원 부산 거리유세 지지 ‘호소’
  3. 3담배보다 술 끊는 것이 더 힘들어
  4. 4[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피 '한화테크윈']
  5. 5“2017원북원부산 선정도서 선포식, 오늘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