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文 때리자 탈당 후폭풍 "정의당 더 단단해질것"
최종수정 2017.04.22 04:09 기사입력 2017.04.21 14:29 부애리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사진=생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는 2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차별성을 부각한 2차 TV토론과 관련, 일부 당원들이 탈당하는 등 반발이 계속되는 데 대해 "정의당이 단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생태공약 발표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의당의 가치를 가지고 국민에게 열심히 설명하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후보는 우선 문 후보와 날선 공방을 벌인데 대해 지지층 일부가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원래 대통령 선거는 국민 대토론의 장이고, 당 밖이나 안으로나 후속토론이 이뤄지는 것은 의미가 있다"며 "치열한 과정을 통해 당이 아주 단단해 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심 후보는 일부 당원의 탈당에 대해서는 "실제 탈당한 당원들의 규모가 평소보다 더 있다고 들었지만 입당도 하는 경우도 있다"라며 "대중정당이기에 하루에도 몇 백명씩 (정의당에) 들어왔다 나가기도 한다. 특별하게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아울러 TV토론을 통해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공격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두 전직 대통령을 비판한 것이 아니라, 문 후보가 민주당 후보이기에 민주당이 집권시절에 해 왔던 것을 비판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심 후보는 23일로 예정된 3차 TV토론 전략에 대해서는 "토론시간을 재 보지는 않았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 추궁하는 시간도 가졌는데, 문 후보 측 입장에서는 자신들에게만 비판하는 것 처럼 생각할 수 있다"며 "그(대상)가 누구든지 심상정의 철학과 정의당의 소신을 가지고 비판하고 국민에게 설명을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심 후보는 이날 ▲물관리기본법 제정 ▲수돗물 가격 일원화 ▲4대강 사업 국정조사 추진 등 생태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생명 있는 4대강 복원으로 생태복지 국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에띠별운세] - (8월 23일 수요일)
  2. 2[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피 ‘한국콜마’]
  3. 3부산 중구, 잇따른 부동산 개발사업에 ‘들썩’…새롭게 변모
  4. 4부처 업무보고, 생산성 있는 토론의 장 돼야
  5. 5[8월 23일 수요일 기준자료] 공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