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야스쿠니 참배, 깊은 우려와 유감"
최종수정 2017.04.22 04:10 기사입력 2017.04.21 15:07 최일권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정부는 21일 일본 여야 정치인들이 A급 전범 위패가 있는 야스쿠나신사를 참배한 것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들이 과거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강행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또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 지도자라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하면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실천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자민당, 민진당, 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 90명은 이날 춘계대제를 맞아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은 매년 춘계대제, 추계대제, 종전기념일(8월 15일) 등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는데, 야스쿠니신사는 춘·추계대제를 가장 중요한 제사로 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배는 하지 않고 '내각총리대신 아베신조'라는 이름으로 신사 제단 좌우의 세우는 나무인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R&D 고급인력 직장 선택기준 복리후생이 가장 높아
  5. 5부산시, 일자리 사업·문화·환경 예산 증액 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