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세차 대신 '자전거'…劉 "죽을 힘 다하자"
최종수정 2017.04.22 04:12기사입력 2017.04.21 16:55 이민찬 정치부 기자전경진 편집국 수습기자
바른정당, '희망페달 자전거 유세단' 발대식
"어떤 정당보다 깨끗하게 선거 치를 자신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둔치공원에서 열린 '희망페달 자전거 유세단' 발대식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전경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21일 "(5월9일까지) 18일 동안 죽을 힘을 다하면 국민들의 마음이 바뀐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둔치공원에서 열린 '희망페달 자전거 유세단' 발대식에서 "국민들께서 마음을 바꾸는데 며칠 걸릴 것 같나"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역대 어느 선거, 어떤 정당보다 깨끗하게 선거 치를 자신 있다"며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저는 여러분과 함께 해보지 않았던 일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선 완주 의지를 피력했다.
유 후보는 또 "자전거를 타고 전국에서 국민들께 우리가 하고 싶은 새로운 정치를 꼭 말씀 드려 주시기 바란다"며 "여러분이 흩어져서 전국에서 자전거 유세로 큰 바람을 일으켜 봅시다. 반드시 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은 선거비용을 줄이기 위해 대형 유세차를 최소화하고 저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자전거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무성 공동선대위원장 등 소속의원들도 함께 했다.

앞서 유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글로벌R&D센터에서 열린 '디지털경제 국가전략 유승민 대선후보 초청 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미래창조과학부를 디지털혁신부로 개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혁신부총리를 만들어 대통령이 직접 혁신 과련 일을 챙기고 각종 규제를 없애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혁신만이 살 길"이라며 "젊은이들이 창업에 도전하고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게 도와주는 게 정부"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전경진 기자 k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