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딸도 없나"…박사모 마저 비난하는 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
최종수정 2017.04.21 16:39 기사입력 2017.04.21 16:39 최지혜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에 박사모 회원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사진=박사모 커뮤니티 캡처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자서전에서 언급된 '돼지발정제' 논란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21일 박사모 온라인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에는 홍 후보의 돼지발정제 소식을 언급한 글들이 연이어 올라왔다.

박사모의 한 회원들은 "횃불도 모자라서 이젠 돼지발정제냐 갈수록 가관" "쪽박 이회창과 이인제 꼴 나게 생겼네" "특수강간 방조 내지 공범이네요. 뭐 잘한 일이라고 책에 떡하니 써놨는지" "뭐 이런 인간이 대통령후보 다음주는 지지율 5%도 안 나오겠다" "당신은 딸도 없나" 등의 글을 남기며 홍 후보를 비난했다.

홍 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은 그가 12년 전 펴낸 자전적 에세이가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앞서 홍 후보는 2005년 '나 돌아가고 싶다'(행복한 집 펴냄)의 '돼지흥분제 이야기'라는 대목에 이 같은 내용을 실었다.

책에는 당시 홍 후보가 하숙집 동료들과 함께 돼지 흥분제를 이용해서 한 여학생에게 성폭력 범죄를 모의했지만 실패했다고 적혀있다.

글의 말미에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라고 쓰여 있지만, 온라인을 통해 해당 내용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디지털뉴스본부 최지혜 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