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출신 김병기 송민순 관련 과거 발언 화제
최종수정 2017.04.21 18:40기사입력 2017.04.21 16:39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지난해 "국정원이 송민순 쪽지를 밝힐 수 없다면 이것은 정치적 의도임이 분명하다"면서 "일말의 조작이나 정치적인 목적이 있다면 국정원은 문 닫을 각오를 해야 한다"고 밝힌 것이 화제다.

지난해 송 전 정관의 회고록이 이슈로 불거지자 김 의원은 자신의 공식 블로그에 '송민순 쪽지 국정원 문 닫을 각오하라'며 글을 시작했다. "문재인은 지난 대선에 검증을 마친 후보입니다. 그러다 보니 반대진영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실체 없는 공격뿐이다"라면서 "북한에서 온 쪽지를 송민순이 공개한다?, 까면 깔수록 국정원은 어려워질 뿐이다"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정원 출신 김병기가 말합니다."라면서 "송민순 쪽지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국정원은 문 닫을 각오를 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으로 지난 20대 총선 당시 문재인 전 대표에 의해 정치계에 입문했으며, 현재는 더불어민주당(서울 동작구 갑) 국회의원이다.


디지털뉴스본부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박세영, 민소매 셔츠와 핫팬츠에 드러난 탄력 넘치는 몸맵시 ‘이 정도였어?’
  3. 3정혜성, 친언니와 훈훈한 미모대결 ‘우리 많이 닮았나요?’
  4. 4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5. 5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