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특사, 시진핑에 文 친서 전달…연내 한중 정상회담 열리나
최종수정 2017.05.20 04:06기사입력 2017.05.19 14:46 베이징 김혜원 국제부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왼쪽)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방중 이틀째인 19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등 현안에 관한 양국 고위급 소통을 이어 갔다.

이 특사는 이날 오전 8시30분 인민대회당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난 데 이어 10시께 시 주석과 회담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양국 갈등을 잘 처리하자고 당부했다.

시 주석은 "한국이 중시하는 만큼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한다"면서 "우리는 한국 측과 함께 서로 쉽지 않게 이뤄온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 이해, 상호 존중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며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를 다시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궤도로 되돌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양 국무위원은 이 특사에게 "이번 중국 방문은 중한 간 소통의 중요한 일환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공동 관심사에 대해 한국 측과 계속 의견을 교환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특사는 "한중 관계가 지금 매우 중요하고 어려운 시기인데 이번에 가서 충분한 대화를 통해 서로 소통하기를 문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사드 해법을 놓고 한중 양국이 아직은 '동상이몽' 상황이지만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이 특사에게 "사드 배치 문제가 양국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한국 신 정부가 중국의 우려사항을 존중해 조치를 취해주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특사는 "우리 신 정부는 양국 간 소통을 강화해 상호 이해를 제고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 준비가 돼 있다"고 화답했다.

이 특사의 방중을 계기로 한중 정상이 연내 얼굴을 마주할 가능성이 높아진 점도 성과다. 이 특사는 시 주석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면서 오는 7월 독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8월 하순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할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이 특사는 취재진과 만나 "정상회담을 공식 제안하는 대신 필요성을 강조하라는 문 대통령의 훈령에 따라 이른 시일 내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앞서 문 대통령과의 취임 축하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을 베이징으로 초청한 바 있다.

사드 갈등으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불과 일주일 새 화해 분위기로 전환하면서 민간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서는 문 대통령 팬클럽이 연일 화제다. 지난 3월19일 개설된 이 계정은 이날 현재 가입자 수가 5만5400명에 이른다. 구체적인 운영 주체는 불명확하다. 운영자는 지난 10일 문 대통령 당선 소식과 함께 중한 양국 관계를 개선하고 양국 네티즌의 상호 이해를 돕기 위해 계정을 개설했다고만 밝혔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건희 삼성 회장, 2년 전과 얼마나 달라졌나? 상체 더 세우고 의사소통 시도하는 모습도 포착
  2. 2기보배, “제 남편 잘생겼쥬?” 다부진 체격과 훤칠한 외모 ‘눈길’....입이 귀에 걸린 두 사람
  3. 3고준희, 시선 압도하는 늘씬한 각선미 “몽환적인 눈빛”
  4. 4“류여해, 정치적인 오해의 소지 불러 일으키는 발언 자제해줬으면...” 윤기찬 자유한국당 부대변인 지적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0일 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