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영선 재판'에 다시 증인 채택…특검 "신문 절실"
최종수정 2017.05.22 15:43기사입력 2017.05.19 17:34
박근혜 전 대통령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이영선 청와대 경호관의 사건을 심리 중인 재판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다시 증인으로 소환하기로 결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해당 재판에 이미 한차례 증인으로 채택된 바 있지만 재판 준비 등의 이유로 불출석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선일 부장판사)는 19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증인 유지 여부를 확인한 뒤 그 의견을 받아들여 이달 31일 오후 4시 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소환하기로 했다.

앞서 재판부는 특검의 요청에 따라 이날 공판에서 박 전 대통령의 증인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판 준비와 건강상 문제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해 불발됐다. 박 전 대통령은 재판부에 서면조사를 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특검은 이날 "조사 내용에 비춰봤을 때 직접 묻고 답하는 과정을 통해서 신빙성을 판단해야 할 부분"이라며 "(서면 조사가) 의미 없을 것 같다"고 일축했다.
특검은 "(이 경호관의) 의료법 위반 방조와 관련해 보충이 필요하다"며 "의료법 위반 부분을 구체화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 증인신문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경호관은 김영재 원장이 청와대에서 박 전 대통령을 진료할 수 있도록 도운 혐의(의료법 위반 방조)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