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라 타쿠야, 세월 비껴가지 못한 모습 '눈길'
최종수정 2017.05.19 19:12 기사입력 2017.05.19 19:12 최지혜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이미지출처=연합뉴스]기무라 타쿠야의 변한 모습이 화제다.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의 외모 변화가 화제다.

18일 기무라 타쿠야는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출품작 '무한의 주인'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기무라 타쿠야는 일본 최고 미남 배우로 유명했던 지난날과 달리 다소 낯선 모습으로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비주얼 깡패'라 불리던 그도 세월을 비껴가지 못했던 것.

한국나이 45세인 기무라 타쿠야는 과거 아시아를 주름잡는 인기 아이돌 그룹 스마프(SMAP) 출신이다. 당시 기무라 타쿠야는 국내에서 배우 원빈, 장동건과 비견될 정도로 수려한 외모를 자랑한 바 있다.
한편, 기무라 타쿠야의 변한 모습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티잼 최지혜 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출신 연예인-부산연고 IT기업 대표 만난다
  2. 2'동백아가씨' <춘희>
  3. 3증시 호황에 큰손 개미들 1억원 이상 주식 주문 증가
  4. 4서면지하도상가 통합 부전몰·서면몰 새 이름
  5. 5삶의 질·업무 효율성 높이는 ‘스마트워크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