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바나나가 익으면 칼로리도 높아진다?
최종수정 2017.05.15 08:04기사입력 2017.05.15 08:04











원푸드 다이어트 식품 중 하나로 인기가 높은 바나나. 균형잡힌 영양소와 다량의 섬유질로 구성된 과일로 동남아시아에선 주식 중 하나로 손꼽히기도 한데요.

하지만 바나나가 익고 난 뒤의 당도를 염려하는 분들도 많다고 하네요. 다 익은 바나나는 굉장히 달기 때문에 칼로리가 더 높은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 때문이래요.

그러나 이것은 전체 칼로리가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면서 바나나 속의 전분이 당으로 분화되면서 더 달게 느껴지기 때문에 실제 칼로리는 같다고 하네요. 탄수화물 질량이 동일하기 때문이에요.
다 익은 바나나는 높은 당도와 함께 보통 거뭇거뭇하게 생긴 갈색 점들 때문에 먹기 꺼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점은 바나나가 상해서 생기는게 아니라 전분이 당으로 변한 뒤 당분이 뭉쳐 산소와 접하면서 생기는 갈변현상에 의한 것이라 합니다.

갈변현상은 바나나 뿐만 아니라 사과, 배 등 각종 과일에서 동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이죠. 먹는데 이상은 없지만 불편한 경우에는 소금물에 잠시 담갔다가 빼면 변색을 막을 수 있다고 하네요.

이 갈변현상은 바나나를 냉장고에 둘 경우 더 빨리 진행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바나나는 다른 과일들과 달리 냉장고에 보관하지 않고 상온에서 보관해야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는 과일이라고 해요.

이것은 바나나란 과일 자체가 워낙 더운 지역의 과일이다보니 냉장고에 넣으면 내부 세포들이 혼란에 빠지면서 갈변현상이 더욱 촉진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상할 것이 염려된다고 냉장고에 넣진 마세요~!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