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바나나가 익으면 칼로리도 높아진다?
최종수정 2017.05.15 08:04 기사입력 2017.05.15 08:04 이현우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이진경 아시아경제 티잼
0 스크랩











원푸드 다이어트 식품 중 하나로 인기가 높은 바나나. 균형잡힌 영양소와 다량의 섬유질로 구성된 과일로 동남아시아에선 주식 중 하나로 손꼽히기도 한데요.

하지만 바나나가 익고 난 뒤의 당도를 염려하는 분들도 많다고 하네요. 다 익은 바나나는 굉장히 달기 때문에 칼로리가 더 높은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 때문이래요.

그러나 이것은 전체 칼로리가 상승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면서 바나나 속의 전분이 당으로 분화되면서 더 달게 느껴지기 때문에 실제 칼로리는 같다고 하네요. 탄수화물 질량이 동일하기 때문이에요.
다 익은 바나나는 높은 당도와 함께 보통 거뭇거뭇하게 생긴 갈색 점들 때문에 먹기 꺼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점은 바나나가 상해서 생기는게 아니라 전분이 당으로 변한 뒤 당분이 뭉쳐 산소와 접하면서 생기는 갈변현상에 의한 것이라 합니다.

갈변현상은 바나나 뿐만 아니라 사과, 배 등 각종 과일에서 동일하게 나타나는 현상이죠. 먹는데 이상은 없지만 불편한 경우에는 소금물에 잠시 담갔다가 빼면 변색을 막을 수 있다고 하네요.

이 갈변현상은 바나나를 냉장고에 둘 경우 더 빨리 진행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바나나는 다른 과일들과 달리 냉장고에 보관하지 않고 상온에서 보관해야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는 과일이라고 해요.

이것은 바나나란 과일 자체가 워낙 더운 지역의 과일이다보니 냉장고에 넣으면 내부 세포들이 혼란에 빠지면서 갈변현상이 더욱 촉진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상할 것이 염려된다고 냉장고에 넣진 마세요~!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이진경 디자이너 leejee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은행, 롯데백 부산본점에 셀프뱅크 입점
  2. 2부산지역 소비자심리 3개월째 ‘낙관적’
  3. 3부산바다축제 내달 1일 개막…5개 해수욕장서 파티
  4. 4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부산교육센터 ‘사회복무요원 대상 심층응급처치교육 실시
  5. 5오늘의 운세 (7월 27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