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지하철 냉난방 1도의 전쟁
최종수정 2017.05.20 11:40기사입력 2017.05.19 18:02
“1도의 전쟁이 시작됐다”

더워지는 날씨에 지하철 내부 온도의 1도 차이에도 누군가에겐 너무 덥고 누군가에겐 너무나도 춥다. 승객별 체질과 옷차림에 따라 느끼는 온도가 제각각 다른데, 이는 이미 오래전부터 풀지 못한 숙제다.

작년 지하철 안전 지킴이 앱으로 접수된 민원 1위가 냉난방이었음을 보더라도 알 수 있다. 때문에 올해도 뜨거운 논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날이 더 더워지기 전에 뗄레야 뗄 수 없는 지하철을 어떻게 하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지 알아보자.




아시아경제 티잼 이주영 디자이너 joo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은혜, 물에 젖은 비키니 자태 포착 ‘화들짝’...밀착 티셔츠로 고스란히 드러난 굴곡진 보디라인 ‘엄지척’
  2. 2노지훈과 결혼 이은혜, 이들의 사랑 누가 막을 쏘냐! 뜨거운 'KISS' 타임~카페에서도 빗속(?)에서도 사랑이 넘치네~
  3. 3노지훈의 그녀 이은혜, 블랙 브라톱에 민소매 상의로 풍만한 가슴선 훤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