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지하철 냉난방 1도의 전쟁
최종수정 2017.05.20 11:40기사입력 2017.05.19 18:02
“1도의 전쟁이 시작됐다”

더워지는 날씨에 지하철 내부 온도의 1도 차이에도 누군가에겐 너무 덥고 누군가에겐 너무나도 춥다. 승객별 체질과 옷차림에 따라 느끼는 온도가 제각각 다른데, 이는 이미 오래전부터 풀지 못한 숙제다.

작년 지하철 안전 지킴이 앱으로 접수된 민원 1위가 냉난방이었음을 보더라도 알 수 있다. 때문에 올해도 뜨거운 논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날이 더 더워지기 전에 뗄레야 뗄 수 없는 지하철을 어떻게 하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지 알아보자.




아시아경제 티잼 이주영 디자이너 joo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