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지하철 냉난방 1도의 전쟁
최종수정 2017.05.20 11:40기사입력 2017.05.19 18:02 이주영 기자
“1도의 전쟁이 시작됐다”

더워지는 날씨에 지하철 내부 온도의 1도 차이에도 누군가에겐 너무 덥고 누군가에겐 너무나도 춥다. 승객별 체질과 옷차림에 따라 느끼는 온도가 제각각 다른데, 이는 이미 오래전부터 풀지 못한 숙제다.

작년 지하철 안전 지킴이 앱으로 접수된 민원 1위가 냉난방이었음을 보더라도 알 수 있다. 때문에 올해도 뜨거운 논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날이 더 더워지기 전에 뗄레야 뗄 수 없는 지하철을 어떻게 하면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지 알아보자.




아시아경제 티잼 이주영 디자이너 joo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5. 5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