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분야 ‘전문무역상사’ 첫 출범…수출 1억弗 달성목표
최종수정 2017.03.20 12:00기사입력 2017.03.20 12:00 조슬기나 경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공공기관 최초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하는 전문무역상사에 신규 지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환경 분야의 기관 또는 기업이 전문무역상사로 지정된 것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처음이다.

환경 분야에서 전문무역상사(Green CTC)가 지정됨에 따라 환경산업기술원이 보유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내 환경기업에 대한 공공 영역에서의 집중 지원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환경 분야에 특화된 전문무역상사가 존재하지 않았기에 상대적으로 환경기업들이 전문무역상사 제도 활용의 사각지대에 있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다양한 수출지원 사업으로 기업을 간접 지원하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환경 분야에 특화된 전문무역상사로서 중소·중견 환경기업의 우수 제품을 해외에 수출하는 통합 수출실무를 직접 수행한다.

또 그간 축적된 수출지원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환경기업의 해외진출 온·오프라인 마케팅, 컨설팅 등을 수행하며, 수출보험·신용보증·무역기금 우대혜택 등을 적극 활용해 환경기업을 지원한다.
아울러 환경기업이 제공한 수출아이템을 직접 수출 대행하여 기업의 해외진출 ‘위험요소(리스크)’를 줄이는 한편, 제품의 해외시장 신뢰도를 높이고 환경기업과 수주실적을 공유하여 국내 환경기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중소·중견 환경기업을 대상으로 일괄(원스톱) 해외진출 지원을 시행함으로써 올해 총 1억 달러 수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 분야의 ’상사맨’이 되어 국내 환경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전세계 곳곳에 판매하고, 기존에 진행해온 다양한 수출지원 사업과 연계해 환경산업 해외진출의 일괄(원스톱) 서비스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