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중국 수출 피해기업에 긴급자금 200억 지원
최종수정 2017.03.21 09:34 기사입력 2017.03.21 09:34 박혜숙 사회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경기도 부천시는 최근 중국 관련 통상 분야에서 타격을 입은 지역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운전자금 200억을 긴급 지원한다.

부천지역 기업의 2016년 총 수출액은 19억4000만달러(2조2000억원)이다. 이중 대중국 수출액 비중은 30%로 추정된다.

지원대상은 최근 6개월 이내에 중국과의 수출계약에서 취소 통보 등 피해를 입은 기업으로 제조업, 제조 관련 서비스업 등이 해당된다.

지원금액은 기업당 최대 10억원 이내로 이자차액 2.5%를 시에서 부담한다. 상환기간은 3년으로 1년 거치 2년 균등분할 상환조건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천시 홈페이지 (www.bucheon.go.kr) 또는 비즈부천(www.bizbc.or.kr)을 참고하거나 부천시 기업지원과(032-625-2734)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경기도 역시 특별경영자금 100억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중국관련 통상애로 신고센터'(031-8008-2452)를 개설해 피해접수를 받고 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