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관리위원장에 김유식 전 STX팬오션 부회장
최종수정 2017.05.19 19:11 기사입력 2017.05.19 19:11 강구귀 금융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김유식 전 STX팬오션 부회장 겸 관리인이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이하 관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19일 산업은행에 따르면 이날 오후 대우조선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관리위원회 상견례에서 위원간 호선으로 김유식 전 부회장이 위원장으로 뽑혔다.

김 위원장은 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위해 대우조선의 사외이사직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의 사외이사 임기는 내년 6월까지였다.

이날 대우조선 경영정상화 관리위 상견례에서는 위원장 선출과 함께 앞으로 위원회 운영방안과 차기 공식회의 안건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바탕으로 다음달 1회 관리위원회에서 자구계획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2017년도 경영계획을 논의하기로 했다.
대우조선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는 지난 3월 발표한 대우조선 경영정상화 방안에 따라 채무조정이 이뤄진 후 이달 초 출범한 자율 관리감독 기구다. 김유식 위원장과 김용환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 홍성인 산업통상자원부 심의우원, 최익종 코리아신탁 대표이사, 이성규 유암코 대표이사,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변호사, 신경섭 삼정KPMG 총괄대표 전병일 전 대우인터내셔널 사장으로 구성됐다.

한편 대우조선 사외이사 4명 중 한 자리는 당분간 공석으로 남게 됐다. 대우조선은 다음 주주총회 일정이 잡히면, 그 전에 이사회를 소집해 사외이사 후보자를 정할 예정이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랜디포스 교수의 마지막 강의
  2. 2조선이 독립한다고 행복할까... 국시유세단(國是遊說團)
  3. 3서병수 시장, 지역분권형 헌법개정안 건의
  4. 4부산시-카이스트,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MOU
  5. 5황대선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향토기업에 대한 세제혜택과 각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가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