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넓히는 건설사]롯데·호반, 이랜드까지… 청년주택 시공권에 쏠린 눈
최종수정 2017.03.21 10:00 기사입력 2017.03.21 10:00 배경환 건설부동산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중대형 건설사들이 규모가 크지 않는 도심 내 임대주택 건설 사업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수익률은 높지 않지만 틈새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일종의 사업 다각화 전략이다. 서울시가 연말까지 총 1만5000가구의 임대주택을 내놓겠다고 밝힌 만큼 건설사간 시공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용산구 원효로 청년주택 사업지 조감도 / 서울시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가 용산구 원효로와 마포구 창전동에 공급할 청년주택의 시공사로 각각 롯데건설과 이랜드건설이 선정됐다. 지난달 한강로2가에 내놓기로 한 청년주택 1호 시공권은 호반건설이 챙겼다.

'역세권 2030청년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와 서울시가 20~30 청년층에게 역세권 주변에 위치한 지역 주택을 공급해 주거 빈곤을 완화하고자 내놓은 정책이다. 공공임대의 경우 임대료가 60~80%이하로 책정되고 민간임대는 임대료 90% 이하다. 서울시가 지난달 책정한 '역세권 2030청년주택' 1호의 최초 임대료는 월 12만~38만원 수준이다.

앞서 한강로2가 1호 시공은 지난달 호반건설이 따냈다. 서울지하철 4ㆍ6호선 삼각지역 인근에 지하 7층~지상 37층 2개동 1086가구를 짓는 것으로 당시 대형건설사 2~3곳과 경쟁을 벌였다. 이번 용산구 원효로 사업지의 경우 남영역 사거리 일대 5571㎡부지에 지하 6층~지상 39층 2개동 총 798가구를 짓는 것으로 이중 278가구는 공공임대, 520가구는 민간임대로 계획됐다. 마포구 창전동 사업지는 7호선 광흥창역 일대로 지하 5층~지상 17층 2개동 총 598가구로 공공임대 80가구, 민간임대 518가구로 이뤄졌다.
이번 사업지의 규모는 크지 않았지만 시공권을 둘러싼 중대형 건설사간 경쟁은 치열했다. 향후 서울시가 공급할 청년주택의 시공권을 확보하기 위한 선점 전략의 차원으로 인식했기 때문이다. 실제 서울시는 삼각지역과 충정로역, 화곡역 등 지하철역 인근 총 4~5개 사업지에서 청년주택 공급을 동시에 추진 중이다.

특히 최근에는 강남권 청년주택 공급 계획도 발표했다.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 일대로 현 다이너스티 호텔 부지(1556㎡)에 지상 15층 높이의 청년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올해 계획된 물량만 1만5000개로 일각에서 제기하는 '고가 월세' 변질 우려에도 지속적인 시장 조사를 통해 공급량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1호 사업지에 적용한 '원스톱 건축행정 시스템'도 확대하기로 했다. 지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통합 승인하는 것으로 통상 1년 6개월 가량 걸리는 절차가 6개월로 단축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20~30대 젊은층의 역세권 임대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금융권, 건설사, 설계사 등과 논의를 거쳐 사업지 추가 확보에 나설 방침"이라며 "공급이 확정된 곳 역시 시행, 시공사 등과 협의를 통해 조속한 입주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에띠별운세] - (8월 23일 수요일)
  2. 2[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피 ‘한국콜마’]
  3. 3부산 중구, 잇따른 부동산 개발사업에 ‘들썩’…새롭게 변모
  4. 4[오늘에띠별운세] - (8월 24일 목요일)
  5. 5부처 업무보고, 생산성 있는 토론의 장 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