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취임 두 달 지지율 37%…역대 대통령 중 최저
최종수정 2017.03.21 04:12기사입력 2017.03.20 21:06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기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미국 전역 성인 1500명을 전화 인터뷰해 발표한 18일(현지시간) 기준 트럼프 대통령의 일일 국정 지지율은 37%로 나타났다.

지난주(3월11일) 지지율인 45%보다 8%포인트(p) 떨어졌으며, 지난 1월 20일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는 갤럽이 지난 1945년 대통령 지지율 조사를 시작한 이후 취임 2개월 시점을 기준으로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58%를 기록, 취임 이후 가장 높았다. 전주(49%)와 비교해도 9%p 올랐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하지원 친동생 전태수 사망, 한창 활동할 나이에 무슨 일이 있었나?...갑자기 숨을 거둔 까닭 뭐길래?
  2. 2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3. 3한비야 남편, 훤칠한 체격과 훈훈한 외모 ‘눈길’...어떻게 만났나 보니...
  4. 4‘전태수 사망’ 조민아, 자신의 ‘진심’ 왜곡하지 말라...악의적인 기사제목으로 클릭유도하는 사람들만 이득본다
  5. 5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