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취임 두 달 지지율 37%…역대 대통령 중 최저
최종수정 2017.03.21 04:12기사입력 2017.03.20 21:06 국제부 기자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인기가 곤두박질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미국 전역 성인 1500명을 전화 인터뷰해 발표한 18일(현지시간) 기준 트럼프 대통령의 일일 국정 지지율은 37%로 나타났다.

지난주(3월11일) 지지율인 45%보다 8%포인트(p) 떨어졌으며, 지난 1월 20일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는 갤럽이 지난 1945년 대통령 지지율 조사를 시작한 이후 취임 2개월 시점을 기준으로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58%를 기록, 취임 이후 가장 높았다. 전주(49%)와 비교해도 9%p 올랐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최시원 ‘프렌치불독’에 물린 한일관 대표, 일주일 만에 갑자기 사망하게 된 이유는?...별다른 이상 없었는데 갑자기...
  2. 2故 한일관 대표 혈액서 녹농균 검출, 전문의 “개에 물렸을 때 면역력 떨어지거나 당뇨병 있는 경우 3일만에도 사망할 수도”
  3. 3녹농균, 얼마나 위험한가? 항생물질에 대한 내성 높아 약물치료 가장 어려운 균...중증환자의 경우 사망률 80~90%
  4. 4추자현♥우효광 부모 된다, 아이 포근히 감싸안고 사랑스러운 눈빛 전해 ‘감동’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0월 24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