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BI 국장 "트럼프 캠프-러시아 공모 가능성 수사" 공식 확인
최종수정 2017.03.21 04:12 기사입력 2017.03.21 00:00 뉴욕 김은별 국제부 특파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지난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정부의 공모 가능성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코미 국장은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미 FBI 국장이 이러한 사실을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강 인도교 폭파 사건
  2. 2“국내 조선업 미래, 올해가 관건…정부, 중소형조선사 지원해야”
  3. 3[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닥 ‘인포바인’]
  4. 4압축성장의 그림자...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5. 5송도오토캠핑장 내달 1일 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