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BI 국장 "트럼프 캠프-러시아 공모 가능성 수사" 공식 확인
최종수정 2017.03.21 04:12기사입력 2017.03.21 00:00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지난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정부의 공모 가능성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20일(현지시간) 코미 국장은 하원 정보위의 '러시아 커넥션 의혹 규명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미 FBI 국장이 이러한 사실을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하지원 친동생 전태수 사망, 한창 활동할 나이에 무슨 일이 있었나?...갑자기 숨을 거둔 까닭 뭐길래?
  2. 2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3. 3한비야 남편, 훤칠한 체격과 훈훈한 외모 ‘눈길’...어떻게 만났나 보니...
  4. 4‘전태수 사망’ 조민아, 자신의 ‘진심’ 왜곡하지 말라...악의적인 기사제목으로 클릭유도하는 사람들만 이득본다
  5. 5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