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美국무부 장관 "北 핵폐기 의지 보인다면 체제 보장"
최종수정 2017.05.20 04:02기사입력 2017.05.19 10:11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해 정권교체와 침략은 하지 않을 것이고, 체제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홍석현 대미 특사와 40분간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의를 보일 이유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같이 전했다.

특사단 관계자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해 "뒤에서 물어오지 말고, 우리를 한번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며 "핵 실험, 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나가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지금 가진 모든 수단은 외교적·안보적·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 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설인아 겸손 발언 “잘 찍어주신 덕분, ‘실제로 보면 실망하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에…”
  2. 2조여옥 대위, 왔다갔다 이랬다 저랬다 수시로 바뀐 말 바꾼 들어보니...
  3. 3영화 ‘47미터’ 한정된 공간에서 극한의 생존 게임 펼친다는 독특한 설정 ‘호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