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헹가래 받는 양지희
최종수정 2017.03.21 03:05기사입력 2017.03.20 22:18


[용인=아시아경제 김현민 기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5년 연속 통합챔피언이 됐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과의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83-72로 제압했다. 우리은행은 삼성생명의 반격을 허용하지 않고 챔피언결정전 세 경기를 모두 이기며 강팀의 면모를 과시했다.

우리은행 양지희가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박세영, 민소매 셔츠와 핫팬츠에 드러난 탄력 넘치는 몸맵시 ‘이 정도였어?’
  3. 3정혜성, 친언니와 훈훈한 미모대결 ‘우리 많이 닮았나요?’
  4. 4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5. 5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