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아나스타샤 키비코, '신이 내린 몸매'
최종수정 2017.10.12 10:16기사입력 2017.10.12 10:14
아나스타샤 키비코/사진=아나스타샤 키비코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압도적인 볼륨 몸매로 러시아의 '킴 카다시안'이라고 불리는 모델 아나스타샤 키비코가 관능적인 비키니 사진을 공개했다.

아나스타샤 키비코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검정색 비키니를 입고 풍만한 바디라인을 뽐내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특히 강렬한 햇빛이 내려쬐는 야외를 배경으로 폭발적인 볼륨을 강조하는 포즈가 눈에 띈다.

한편 키비코는 17세에 유명 사진작가의 눈에 띄어 모델로 발탁된 후 육감적인 몸매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