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14년 숨어살다 '문신'때문에 잡힌 日야쿠자
최종수정 2018.01.12 11:26기사입력 2018.01.12 11:26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일본에서 총격 사건으로 수배된 후 14년간 태국에 숨어살던 폭력조직 야쿠자 두목이 몸에 새겨진 문신때문에 체포됐다.

태국경찰은 일본 최대 조직폭력단인 야마구치파 산하 핵심조직 고도카이의 보스 시게하루 시라이(72)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수배 중이던 시라이는 한 주민이 길거리에서 상의를 입지 않은 채 장기를 두는 그의 사진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서 덜미가 잡혔다. 그의 행방을 추적해온 일본 경찰이 사진을 발견해 태국 경찰에 체포를 요청한 것이다. SNS에는 새끼손가락이 잘려진 손 사진도 함께 게시됐는데, 이는 야쿠자들의 자해 처벌방식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하지원 친동생 전태수 사망, 한창 활동할 나이에 무슨 일이 있었나?...갑자기 숨을 거둔 까닭 뭐길래?
  2. 2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3. 3한비야 남편, 훤칠한 체격과 훈훈한 외모 ‘눈길’...어떻게 만났나 보니...
  4. 4‘전태수 사망’ 조민아, 자신의 ‘진심’ 왜곡하지 말라...악의적인 기사제목으로 클릭유도하는 사람들만 이득본다
  5. 5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