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열명 중 네명 "아이디어 도용 당한 적 있다"

취업포털 커리어, 직장인 대상 설문조사 결과...37.5%가 피해 경험

최종수정 2018.06.12 10:54기사입력 2018.06.12 10:54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직장인 열명 중 네명은 동료나 부하, 상사 등에 의해 아이디어를 도용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377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컨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7.4%가 ‘컨닝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컨닝의 주체는 주로 동료였다. 피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동료가 컨닝했다(69.5%)’고 답했으며 ‘부하 직원(22%)’, ‘상사(8.5%)’ 순이었다.

컨닝을 당했을 때 대처 방법으로는 ‘모르는 척 그냥 넘어갔다(73.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증거가 없어서 내 의견을 피력하지 못했다(24.1%)’, ‘공식적인 대응은 못하고 사적인 자리에서만 언급했다’, ‘공식적으로 컨닝을 알리고 상황을 바로잡았다’는 의견이 각각 1.4%로 나타났다.

사내에서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컨닝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57.8%가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나 제안을 본인 이름으로 제출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른 사람이 만든 서식이나 내용을 본인이 사용하는 것(23.6%)’, ‘공동 의견을 본인 이름으로만 제출하는 것(15.1%)’, ‘승진 시험 등에서 정답을 컨닝하는 것(2.7%)’ 순이었다. 기타로는 ‘가장 타당한 것을 보고 응용하여 제출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응답자의 22.3%가 ‘직장에서 컨닝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컨닝을 한 이유로는 ‘아이디어나 해결방안이 떠오르지 않아서(38.1%)’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회사에서 인정받기 위해서’ 32.1%, ‘승진시험 등의 공부를 완벽하게 하지 못해서’ 21.4%, ‘다른 사람들도 다 하기 때문에’ 8.3%였다.

이어 ‘컨닝이 적발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17.9%가 ‘있다’라고 답다. 적발되었을 때 대처 방법으로는 ‘끝까지 시치미를 뗀다’ 73.3%, ‘무조건 용서를 빈다’ 20%, ‘컨닝한 사실을 부정하다가 증거가 잡히면 인정한다’ 6.7%로 나타났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