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추락하는 엘리베이터에서 살 수 있는 방법
최종수정 2018.06.14 15:57기사입력 2018.06.14 14:56

사지 쫙 편 채 바닥에 납죽 엎드려야…엘리베이터 이용하다 사망할 확률 0.00000015%

(사진=블룸버그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요즘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리는 것은 일상이 돼버렸다. 엘리베이터에 올라 탔는데 움직이던 엘리베이터가 덜컹거리기라도 하면 가슴은 철렁거린다.


고장으로 엘리베이터가 멈추지 않고 계속 자유낙하할 경우 어떻게 해야 할까.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은 흔히들 시도해볼만한 방법으로 세 가지를 떠올린다고 최근 소개했다.

첫째, 바닥과 충돌할 때의 충격력을 완화하는 것이다. 짐가방 같은 것을 들고 엘리베이터에 올랐다면 그 위로 올라서는 게 최상책이다.


여행가방이든 핸드백이든 서류가방이든 그 위에 올라서면 바닥 충돌시 충격력을 조금이나마 누그러뜨릴 수 있다. 이때 가방은 '크럼플 존(승용차 사고시 탑승자를 보호하도록 쉽게 접히도록 설계된 부분)' 같은 역할을 담당한다.


둘째, 흔히들 엘리베이터가 추락해 바닥에 닿기 직전 점프하면 목숨을 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불행히도 상대속도의 법칙에 따르면 이는 사실과 다르다.


보통 크기의 엘리베이터가 20층 높이에서 자유낙하할 경우 땅에 부딪치기 직전 속도는 시속 150㎞다. 충격 직전 엘리베이터에 타고 있는 사람이 점프해봐야 속도는 겨우 시속 5㎞다. 따라서 엘리베이터 안의 사람은 시속 145㎞로 바닥에 떨어지는 셈이다.


이만한 속도에서 살아남을 사람은 거의 없다. 게다가 이런 속도로 떨어지는 와중에 점프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자유낙하하는 엘리베이터에서 목숨을 건질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엘리베이터 바닥에 납죽 엎드리는 것이다. 불가사리처럼 사지를 쫙 편 채 납죽 엎드려 있으면 인체에 가해지는 충격이 분산돼 그나마 한 부위가 심각하게 부상하는 참사는 줄일 수 있다.


이때 살이 가장 많은 부위를 쿠션처럼 이용하고 머리와 목을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 엘리베이터 파편이 어디로 떨어질 지 미리 파악해 피하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지레 걱정할 필요는 없다.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다 사망할 확률은 0.00000015%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엘리베이터를 6억5000만번 이용해야 사고가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하다는 말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광고 없는 클린뷰로 읽어 보세요.

남들이 많이 본 뉴스

  1. 모텔 '1mm몰카' 사생활 영상 생중계…피해자 최소 1600명
    모텔 '1mm몰카' 사생활 영상 생중계…피해자 최소 160
  2.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억울하다" 버닝썬 반격?…승리 등 혐의 일제히 반박
  3.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만원 수익에서 100억원 잃기까지
    "인생 등록금 비싸게 치른 느낌"…배연정, 하루 2000
  4.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종합)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견 때 인도네시아 말
  5.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국내 6대밖에 없던 고급 차량
    '청담동 이희진' 동생이 매각한 '부가티'는 무슨 차?
  6.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약
    버닝썬 MD '애나' 마약 양성 반응…중국 손님들과 투
  7.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음란물 보는 젊은이 중 23%는 ‘중독’
  8. "피해자가 피해자 답지 않다"고? '피해자다움'이 대체 뭐길래
    "피해자가 피해자 답지 않다"고? '피해자다움'이 대체
  9.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뉴스공장' 백기완 "'버선발 이야기', 목숨걸고 썼다"
  10.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명 반박
    "예의 아니다" 윤지오, 故장자연 몰랐다는 송선미 해
  11.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北, 영화 ‘택시운전사’ 유포에 화들짝
  12. '외식하는 날' 소갈비 24인분 먹방, 강호동 "난 소식가"
    '외식하는 날' 소갈비 24인분 먹방, 강호동 "난 소식
  13.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감소
    서울시 공무원 채용 경쟁률 15.3 대 1…중복 지원자
  14. "결혼 언급할 단계 아냐" 강남 측, 이상화와 결혼설 부인
    "결혼 언급할 단계 아냐" 강남 측, 이상화와 결혼설
  15.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혐의 부인
    버닝썬 마약 공급 의혹 '애나' 마약 양성반응, 유통
  16.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3배 더 많은 병가"…빅뱅 탑 휴가 특혜 의혹
  17. 英 더선, 손흥민 '화려한 차고' 공개…라페라리·르반테 등 슈퍼카 보유
    英 더선, 손흥민 '화려한 차고' 공개…라페라리·르반
  18.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10~50㎜ 이상 강한 비
  19. "포항지진, 지열발전이 촉발"…수조원대 손배소 불가피(종합)
    "포항지진, 지열발전이 촉발"…수조원대 손배소 불가
  20. 롤 점검, 20일 오전 6시부터 진행…신규 스킨 업데이트
    롤 점검, 20일 오전 6시부터 진행…신규 스킨 업데이